[봉중근의 AG일기]② 리더가 없다고? 경험많은 고참들 많습니다


‘스포츠경향’은 인천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의 금메달 도전 스토리를 ‘봉중근의 AG일기’로 전합니다.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도 금메달 발자취를 ‘AG일기’로 소개했던 LG 봉중근은 4년만에 새롭게 꾸려진 아시안게임 대표팀의 안팎 얘기를 연재합니다. 2006·2009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과 2008년 베이징올림픽,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등 대표팀 유니폼을 입을 때마다 금빛 성적을 냈던 봉중근은 이번 대회에서도 선수들의 땀과 열의를 글에 담을 것을 약속했습니다. (편집자 주)






대표팀 소집된 지 나흘째. 처음보다는 팀워크가 맞아가기 시작하는 것 같다. 어린 선수들도 첫날보다는 표정이 편해졌습니다.

 

대표팀에 오면 일단 시즌 때 한 것은 무조건 잊어버려야 합니다. 그런데 후배들은 아직 그런 것들이 머릿속에 남아있는 것 같았습니다. 훈련을 처음 함께 할 때는 각자 다른 팀에서 왔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잘못 던지거나 실수하면 머쓱해하는 모습들이 보입니다. 


이제는 그런 점들도 서서히 없어져가고 있습니다.

 

이번 대표팀에 리더가 없다고들 합니다. 저와 (임)창용이 형, (안)지만이 셋이 30대로 가장 선배급 선수입니다. 투수조에는 그래도 우리가 있으니 낫지만 야수에는 고참이 없다고 걱정입니다.


사실 저희가 같이 한 팀으로 대회를 치르더라도 훈련 스케줄과 움직이는 동선 상 투수와 타자들이 모일 기회는 한두번 정도 말고는 거의 없는 게 사실입니다. 하지만 걱정할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각 포지션 별로 경험있는 선수들이 버티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이번 대표팀 타자들은 워낙 재능있는 선수들이 많습니다. 그 중심에 김현수와 강민호가 있죠. 대표팀은 무조건 경험이 먼저입니다. 주축으로 뛰어줘야 할 박병호·손아섭·나성범 등이 모두 이런 대회는 처음입니다.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한 선수들도 있지만 메달 타이틀이 걸린, 현실적으로 병역 특례 혜택이 걸린 이런 대회는 처음이라 그들의 압박감과 긴장은 비교할 수 없을 것입니다. 김현수와 강민호는 그런 마음을 모두 겪었습니다. 그 경험을 토대로 형이든 동생이든 얘기해주고 조언해주면서 분위기를 끌어가야 합니다.



↑사진 = 스포츠경향DB


주장은 박병호 선수입니다. 병호도 국가대표는 처음이지만 워낙 특출난 타자니까 예외라는 생각이 듭니다. 우리 팀의 4번 타자고 정말 해야 될 몫이 많은 타자죠. 

 

저도 광저우 아시안게임 때 주장을 해봤습니다. 하지만 그때 저는 전력상 비중이 크지 않았습니다. 전체적으로 1~2이닝 정도밖에 던지지 않았죠. 불펜에서 공 받아주는 시간도 많았습니다. 지금의 병호와는 상황이 많이 다릅니다. 병호가 주장을 맡았지만 신경을 많이 써야 되는 그런 부분을 떨쳐내고 야구에 집중하게 해주고 싶습니다. 물론 주장이니 분위기는 끌어가야겠지만 현수와 민호가 야수들을 많이 끌어줘야 할 것입니다. (강)정호도 광저우 아시안게임의 경험이 있어 내야를 이끌 것입니다. 외야는 현수가 나서고, 포수는 민호가 (이)재원이를 이끌어 풍부한 경험으로 잘 할 것입니다. 또 형들이 해줄 수 있는 것은 많이 도와주겠다고 얘기했습니다.


저는 불펜에서 1회부터 수다를 떨기로 했습니다. 특히 (이)태양이와 (이)재학이가 아직 얼어있는 것 같습니다. 그렇게 듣지 않았는데 아직 말이 너무 없습니다. 오히려 유일한 아마추어 선수인 홍성무가 더 담대한 것 같습니다. 아마 고참들이 많다보니 그럴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저도 2006년 WBC 때 그랬습니다. 


메이저리그 선수라는 공통점 하나로 형들과 조금 얘기했을뿐 거의 말 한 마디 못하고 얼어 있었습니다. 그런 점들을 알기에 태양이와 재학이도 제가 많이 풀어주고 싶습니다. 


불펜 분위기는 제가 책임지겠습니다.


이번 대표팀은 지금까지 대표팀과 비교했을 때 거의 새로 짜여진 팀입니다. 모인 지 며칠 안 돼서 아직 완전한 팀워크는 아니지만 첫 경기까지 며칠 남아있으니 대회 때는 아마 한 팀이 돼있을 것입니다.


[글·봉중근 | 정리·김은진 기자] 

Posted by 움직이는 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