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중근의  AG일기] ①나성범에게서 ‘광저우의 추신수’가 보인다



‘스포츠경향’은 인천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의 금메달 도전 스토리를 ‘봉중근의 AG일기’로 전합니다.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도 금메달 발자취를 ‘AG일기’로 소개했던 LG 봉중근은 4년만에 새롭게 꾸려진 아시안게임 대표팀의 안팎 얘기를 연재합니다. 2006·2009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과 2008년 베이징올림픽,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등 대표팀 유니폼을 입을 때마다 금빛 성적을 냈던 봉중근은 이번 대회에서도 선수들의 땀과 열의를 글에 담을 것을 약속했습니다. (편집자주)



 

대표팀에도 ‘첫 인상’이 있다. 국가대표라는 이름으로 한데 모이지만 그 대표팀의 느낌은 매번 달랐다. 지난 15일 첫 소집 이후 훈련을 시작한 이번 대표팀도 특유의 색깔이 보였다. 눈에 보이는 것부터 얘기하자면, 2006년 WBC부터 4년 전 광저우 아시안게임 때까지 내가 함께 했던 대표팀에 비하면 훨씬 젊어졌다.

 

이전에는 대표팀에 합류하면 ‘조금 편안하게 달릴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부터 들었다. 베테랑도 많았고, 국가대표 경력을 따져도 한참을 써내려가야하는 선수들이 많았다. 누가 나서지 않아도 대표팀 분위기는 자동으로 만들어지는 것 같았다.

 

그에 비하면 인천 아시안게임 대표팀 분위기는 조금 다르다. 어느덧 대표팀에서도 고참이 된 나로서는 조금 더 집중하는 분위기를 만들어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조금 더 신중하고, 조금 더 긴장해야겠다는 생각이다. 젊음은 뜨겁게 달아오르지만, 빨리 식기도 하는 습성이 있기 때문이다.

 

어린 선수들이 많다 보면 혹여 실수가 나왔을 때 그 흐름이 나쁜 쪽으로 오래 갈 수도 있다. 이번 대회는 다섯 경기만 치르는 초단기전이다 보니 처음 분위기가 매우 중요하다. 그래서 나는 대표팀의 젊음을 에너지로 만들어야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어린 선수들은 금메달에 대한 갈증도 많고, 의욕도 더 크다. 그런 의미에서 한번 흐름을 타면 유형·무형의 팀 전력이 배가되지 않을까 싶다.

 

최고참인 (임)창용이 형도 공감하는 부분이다. 창용이 형 역시 비슷한 부분을 봤고 내게도, 다른 선수들에게도 그런 얘기를 해줬다. 창용이 형도 꼭 금메달을 따야 하는 이번 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치기 위해 팀 분위기를 무척 신경쓰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나는 대표팀과 연관된 또 다른 습관이 하나 있다. 대표팀에 합류해서 내 나름의 ‘키 플레이어’를 꼽는다. 


그 선수가 실제 그 대회에서 맹활약을 한 적도 많았다. 이번 대회를 훈련을 시작한 뒤로는 나성범(NC)이 두드러지게 눈에 들어왔다. 나성범을 보면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부산 사직구장에서 훈련할 때 봤던 추신수(텍사스)와 이대호(소프트뱅크)가 떠오른다. 당시 추신수와 이대호는 타격 훈련을 하는 동안 비거리 대결을 하는 것 같았다. 타구의 힘과 거리가 정말 엄청났다. 첫 훈련 이후로 타격 훈련을 하는 나성범 모습이 꼭 그랬다. 깜짝 놀랄 정도였다. 나성범이 훈련 때 때리는 홈런 타구는 추신수가 4년 전 쳐냈던 것에 전혀 뒤지지 않았다. 기존에 큰 것을 잘 치던 박병호(넥센)나 강정호(넥센)가 중심을 잡아주겠지만, 그 속에서 나성범도 좋은 역할을 하지 않을까 싶다. 타격감이 무척 좋아보인다.

 

스스로 다짐한 것을 모자에 적어봤다. ‘금메달 하나 더 추가’. 베이징올림픽과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이어 3번째 금메달을 꼭 손에 넣겠다.


[글·봉중근 | 정리·안승호]


Posted by 움직이는 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