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뮤지컬 ‘시카고’ 관능과 어우러진 재즈의 향연...아이비-최정원 농익은 연기




 

<시카고>는 관능적인 연기와 재즈의 향연이 어우러진 뮤지컬이다. 

 

이 작품의 배경은 살인과 섹스, 배신이 난무하는 1920년대 시카고 쿡 카운티 교도소다. 불륜을 저지른 남편과 동생을 살해하고 교도소에 들어온 벨마 켈리(최정원), 불륜남에게 버림받자 그를 죽인 록시 하트(아이비)가 재판을 유리하게 이끌기 위해 배심원과 언론을 상대로 한바탕 쇼를 펼친다. 

 

쇼에는 멋진 음악이 빠질 수 없다. 1200석 규모의 대극장에 폭포수처럼 쏟아지는 라이브 재즈는 1920년대 시카고로 관객들을 안내한다. 막이 올라가자마자 14인조 빅밴드의 재즈 선율이 공연장 전체로 울려퍼진다. 검은 망사 시스루 의상을 입은 배우들의 군무는 관능적이고, 강렬하다. 군살 없는 식스팩으로 무장한 배우들에 눈을 어디다 둬야 할지 살짝 당황스러울 정도다. 그즈음 귀에 익숙한 ‘올 댓 재즈(All That Jazz)’가 흘러나오면, 멋쩍은 표정이 그제서야 자연스럽게 바뀐다. 

 

<시카고>는 기승전결이 없는 뮤지컬이다. 한 장면 한 장면이 하나의 완벽한 퍼포먼스다. 무대 변화도 없다. 무대 가운데 빅밴드의 지휘자는 가끔 극에 끼어들기도 한다. 섹시한 배우들의 몸짓과 노래 속에 사회 풍자가 통렬하게 다가온다. 극도의 선정주의를 지향하던 저속한 저널리즘과 미 사법제도를 신랄하게 꼬집는다. 극 중 변호사인 빌리 플린(이종혁)이 특정 기자에게 정보를 주면 기자는 가감 없이 신문에 대서특필한다. 언론 플레이와 비즈니스를 잘하는 변호사를 고용하느냐 못하느냐에 따라 형벌의 기준이 달라지는 사법제도를 풍자하기도 한다. 특히 2막이 끝나가는 시점에서 관객들에게 놀라움과 웃음을 선사하는 반전은 놓칠 수 없는 또 다른 재미다. 

 

벨마 켈리와 록시 하트로 10번째 <시카고> 무대에 오른 최정원(45)은 물오른 연기를 보여준다. 최정원은 아이비(31)와 극의 중심을 잡아간다. 자칫 19금 뒷골목 막장 드라마로 흐를 수 있는 극을 농익은 연기와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극을 이끈다. 아이비의 연기와 노래는 <시카고>에서 절정에 오른 듯하다. 무대를 압도하는 파워풀한 가창력과 무르익은 연기는 압권이다. 최정원과 아이비가 주고받는 환상호흡은 듣는 즐거움을 배가시켜준다. 여기에 마마 모튼 역을 맡은 김경선(34)의 ‘교도소 여왕’다운 묵직한 목소리와 모나(김소이), 키티(방미홍), 후냑(최은주)등이 극을 한층 풍부하게 만든다. 28일까지 서울 구로구 디큐브아트센터.  


[글 | 김문석 기자]


Posted by 움직이는 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