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민용 기자 블로그

http://margeul.khan.kr/



우리말에는 한자말이 많습니다그러다 보니 본래의 뜻과 달리 엉뚱하게 쓰는 말도 참 많습니다하나 예를 들어보죠.

 

한 언론이 미세먼지 관련주옥석구분해야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습니다그런데 이 문장에서 옥석구분은 참 괴상하게 쓰인 말입니다왜냐고요? ‘옥석구분에는 좋은 것과 나쁜 것을 가리라는 의미가 전혀 없기 때문입니다. ‘옥석구분의 한자표기는 玉石俱焚입니다.

 

<서경(書經)> ‘하서(夏書)’에 나오는 玉石俱焚은 옥이나 돌이 모두 불에 탄다는 뜻으로옳은 사람이나 그른 사람이 구별 없이 모두 재앙을 받음을 이르는 말입니다많은 사람들이 옥석구분을 옥과 돌을 가린다는 의미의 玉石區分으로 아는 듯한데요실제는 그렇지가 않습니다어느 국어사전에도 玉石區分은 없고, ‘玉石俱焚만 올라 있습니다.

                                                   평양 신양리 대동강변의 돌멩이들

 

따라서 좋고 나쁨을 잘 구분해야 한다는 의미의 표현을 하려면 옥석을 잘 구분해야 한다라거나 옥석을 가려야 한다’ 등으로 풀어 써야지, ‘옥석구분을 잘해야 한다’ 따위처럼 사자성어로 쓰면 안 됩니다.

 

인구에 회자되다’ 따위로 많이 쓰이는 회자(膾炙)’도 잘못 쓰는 경우가 많은 한자말입니다.

 

김신조 부대로 더 유명한 부대다이들의 신출귀몰한 행태는 지금도 인구에 회자되고” “1976년 한독맥주사건은 증권업계를 발칵 뒤엎은 희대의 사기극으로 아직도 인구에 회자한다” 등의 예에서 보듯이 회자는 신문과 방송은 물론 일상생활에서도 널리 쓰이고 있습니다특히 글 좀 쓴다는 사람들에게는 단골 메뉴’ 중 하나죠.

 

그러나 앞의 예문들에 나오는 회자는 회자의 참뜻을 모르고 쓴 말입니다. ‘회자의 회()는 고기나 생선의 회를 뜻하고,()는 구운 생선을 의미합니다따라서 인구에 회자되다는 사람들이 회와 구운 생선을 맛있게 먹듯이행동·행실·작품 등이 좋은 쪽으로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다를 뜻하게 됩니다나쁜 일에는 쓸 수 없는 표현인 거지요.

'엄민용 기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옥석구분 잘하면 큰일 난다  (0) 2015.03.15
Posted by 움직이는 화가